.

Philomuse.egloos.com

포토로그



강간 문화에 대한 단상




강간문화라는 단어가 가진 특이한 속성은 용어에 대한 부정이 용어의 존립 가능성을 제공한다는 점에 있다. 이는 마치 데카르트의 그 유명한 나는 생각한다, 고로 나는 존재한다와도 같은 형식이다. 나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것은 결국 생각한다는 술어를 필요로 하며, 그 행위는 생각하는 사람의 존재를 뒷받침하는 증거가 된다.


 

이 지점에서 강간문화라는 학술용어가 이 특성을 가지게 되는데, 이 용어가 지칭하는 문화에는 강간을 비가시적인 것으로 만들려 하는 움직임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다. , 강간문화가 거북한 어감을 갖고 있으니 사용하지 말자는 말은 강간문화의 산물로 규정되는 것이다. (이 규정은 단어의 의미 자체에서 오는 것이라 발화자의 의도와는 전혀 관련이 없다. 특히 문화라는 비가시적 미시권력은 원래 내재적 특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의지적으로 화자의 발화에 포함되는 경우는 오히려 드물다.)


 

작년 가을 모 대학교의 페미니즘 학회에서 강간문화를 세미나 제목으로 사용했다가 화제에 오른 적이 있다. (이걸 찾아 읽을 정도의 사람이라면 어딘지 알 테니 굳이 어디라고까지 언급하지는 않을란다.) 이 때 가장 일반적인 비판의 스텐스가 바로 윗 문단에 등장하는 말이었다. ‘니들 의도는 알겠는데 저렇게 표현하니 거북하다는 것이다. 하지만 뭘 어떡하겠는가? 애석하게도 저 단어는 거북하라고 만든 단어다. 강간문화라는 단어가 만들어진 것은 사회에서 드러나는 경향성을 명백하게 수면 위로 올려놓으려는 데 있다. 애초에 강간이라는 단어를 거북하게 느끼는 것이 문화적 학습의 결과물이라는 것이라는 데 저 학술어의 의의가 있다.


 

물론 저 단어를 비판하려면 다른 방식으로 할 수 있다. 강간이란 기본적으로 자기결정권 침해라는, 수동성을 바탕으로 한 개념이다. 특정한 말을 조어하는 것은 수면 밑에 있었던 미시 권력의 존재를 드러내는 일을 할 수 있지만, 동시에 더 강력한 규범적 역할을 제시할 수도 있다. 너는 강간문화의 광범위한 영향력 아래에 있다는 일종의 암시가 주어지는 것이다.


이처럼 수동성이 강한 개념이 내재적으로 받아들여지는 것은 육체를 백지와 같은 물리적이고 힘없는 대상으로 파악하는 기존의 문제를 그대로 답습하는 것이 될 수 있다. 이는 이리가라이나 그로츠에서 주로 지적되는 문제다. (물론 강간문화라는 학술어 자체는 사회학적 관점에서 나온 말에 가깝고, 이리가라이나 그로츠는 일선 활동가라기보다는 페미니즘 철학자들이다. 이 두 영역이 얼마나 다른지는 사회학과 철학을 보면 알 수 있잖은가?) 이들에게 몸은 수동적인 대상도, 그렇다고 육체에 대비되는 순수 물질적인 존재도 아니다. 몸은 열려있는 대상이고, 문지방이며, 뫼비우스의 띠이다. 그것은 복잡한 영역을 통해 교직되면서도, 세계를 받아들이는 프레임으로 사전에 작동한다. 이런 측면에서 강간문화는 굉장히 분명하게 수동성을 내재한 개념이고, 육체에 대한 일면적 관념을 부각한다.


 

뭐 이런저런 문제를 떠나, 애초에 이미 만들어진 개념을 성립 근거에 의거해 비판하거나 범위를 제한하려고 하는 것도 아니고 그냥 사용하지 말자는 건 학술적 태도는 아니며, 나아가 학술적 역사에 혼란을 야기할 수도 있다.


이는 이미 조어된 언어는 그 자체로 역사성이 있기 때문이다. 구글 스칼라는 rape culture라는 단어에 대해 약 842천 건의 검색 결과를 제시하는데, 이 말은 이 단어를 없애려면 저 모든 결과를 통해 쌓아올려진 단어의 성격을 무시해야 한다는 뜻이다.


비슷한 예를 희랍어 번역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희랍어 εδαιμονία (Eudaimonia)는 번역시 대개 Happiness를 선택하는데, 이 번역이 온당치 못하다는 비판은 이미 수차례 제기된 바가 있다. 그러나 이 번역의 변경은 그 동안 Happiness라는 번역을 통해 εδαιμονία라는 단어가 구축해온 학술적, 역사적 함의를 일축해버리는 결과를 낳게 된다. 결국 이 논쟁은 대개 현행 번역을 유지하는 대신 범위를 연구자의 의도에 따라 변형하거나, 혹은 연구자가 옳다고 생각하는 단어를 선택한 뒤 각주를 다는 식으로 처리된다.


 

요컨대 단어의 사용은 그 자체로는 학술적 비판의 여지를 찾기 힘들며, 설령 성립한다고 해도 sns 등지의 프레임 논쟁 이상을 넘어가지 못할 확률이 크다. 이 문제를 공격하고 싶다면 차라리 단어의 성립 근거나 존재 이유를 찾는 게 뿌듯한 양질의 논쟁에 도움이 된다. 학술 조어들은 그 특성상 연구자의 의도를 듬뿍 담기 때문에 왜 그 단어를 썼냐는 비판은 별로 의미가 없기 때문이다. 칸트한테 자기 철학을 왜 선험 철학이라고 이름 붙였냐고 질문하고 답변에 따라 비판은 할 수 있을지언정 그걸로 선험 철학의 존재를 부정할 수는 없지 않은가.






------------------------



불길한 예감은 든다만 피히테 셸링 하다가 열받아서 시선전환 겸. 

아니 독일 애들은 글 쉽게 안 쓰면 죽는 병 걸렸나....?




덧글

  • 무식한 이누이트 2018/05/18 14:49 # 답글

    고난이도의 답정너 난제... 라는 의미로군요.
  • 필로뮤즈 2018/05/19 14:21 #

    뭐 그렇죠. 애초에 사회문화적 학술어는 대부분 부정이 존립 근거를 거드는 성격이 있습니다. 저는 강간문화라는 단어의 사회적 배경에 동의하지만, 단순 프레임 논쟁은 깔끔하게 눈 막고 귀 막고 편하며 재밌다는 점을 제외하면 사고의 지평을 새로 열 수 없다는 점에서 싫어요. 통계 싸움도 싫어하지만 최소한 그걸 하기 위해서는 구글링이라는 인식적 노력이라도 필요한데 인신 공격을 동반한 프레임 논쟁은 합리적이지도 않고 향상적이지도 않아서.
  • 나인테일 2018/05/22 02:16 # 답글

    강간하는 놈은 다 감옥에 보내면 됩니다. 이게 토론 씩이나 할 여지가 있는건가 모르겠습니다. 강간이 문화인 놈들은 아마 쾰른역 사건 같은거 일으키는 인간 조무사 들인데 총살이 답이죠. 좋은 이슬람은 죽은 이슬람입니다.
  • 필로뮤즈 2018/05/23 10:08 #

    ...예...?
  • shaind 2018/05/31 00:43 #

    이 글은 세상 오만 것에 강간이란 이름표를 붙이는 자칭 철학에 대한 글인 것으로 보입니다만...
  • ㅇㅇ 2018/05/31 02:40 # 삭제

    ...?
댓글 입력 영역